K-ARTIST.COM

홍경택 (b.1968)

한국, 서울

Pens-Anonymous, 2021

린넨에 유채

181.8 x 227.3 cm

대한민국, 서울에서 배송됩니다.

입금이 확인되면 고객님께 연락 후 운송업체를 통해서
원하시는 장소까지 무료로 배달 및 설치해 드립니다.

제주도와 섬 등의 지역은 운송비용 및 방법에 대하여
별도 협의 후 진행됩니다.

판매 완료

About the Work

About the Work

작품설명

홍경택 작가는 ‘Pens’ 연작에서 다양한 캐릭터가 달린 펜을 그리기도 하는데, 이는 현대 사회 속에 내재된 익명성을 반영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제조사가 무작위로 만들어 출처를 알 수 없는 캐릭터 디자인들은 작가에게 있어 현대 사회의 익명성과 무지성을 느끼게 한다. 일반 펜들 사이에 무작위로 꽂혀 있는 캐릭터 펜들은 마치 무명에서부터 인지도를 쌓아 올린 오늘날 유명인들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작품출처

작가소장, 2022

초기작 '정물' 시리즈

초기작 '정물' 시리즈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서재' 시리즈

'서재' 시리즈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반추' 와 '스피커박스'

'반추'와 '스피커박스'

초기작 '정물' 시리즈

초기작 '정물' 시리즈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서재' 시리즈

'서재' 시리즈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반추' 와 '스피커박스'

'반추'와 '스피커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