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RTIST.COM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Slide
previous arrow
next arrow
Slide
Slide
Slide
Slide

홍경택 (b.1968)

한국, 서울

홍경택은 경원대학교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지금까지 서울에서 작업하고 있다. 2000년 인사미술공간의 첫 개인전《신전(神殿)》에서 오늘날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펜’시리즈, ‘서재’시리즈를 시작하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홍경택은 극단적 정교함과 편집증에 가까운 완전무결함, 노고와 정성이 담긴 견고한 그림에 집착한다. 그의 작품들은 현란한 색채가 있으면서도 깨지지 않는 꽉 짜인 구도와 구축적인 화면구성을 통하여 우리에게 강렬한 시각적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한다.

‘펜’ 시리즈나 ‘서재’ 시리즈, ‘훵케스트라’ 시리즈 모두  터져나올 것 같은 강렬한 색감과 한치의 틈도 허락하지 않는 화면 구성을 통하여 21세기 회화가 가질 수 있는 환원적 추상성과 확산적 구상성 모두를 아우르고 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MMCA 작가와의 대화

MMCA 작가와의 대화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초기작 '정물' 시리즈

초기작 '정물' 시리즈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서재' 시리즈

'서재' 시리즈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반추' 와 '스피커박스'

'반추'와 '스피커박스'

개인전 (요약)

개인전 (요약)

2000년 인사미술공간에서 첫 개인전인 《신전(神殿)》 (2000, 인사미술공간, 서울, 한국) 을 개최했다. 전시는 공모를 통해 이루어졌는데 이전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작가는 이 전시를 통해 미술계에 공식적으로 데뷔하게 되었다.

자신만의 분명한 세계를 찾고 있는 젊은 작가로 작품의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005년 아르코 미술관 재개관전을 기념해 열린 개인전에서 《Funkchestra》 (2005, 아르코 미술관, 서울, 한국) 라는 새로운 형식의 연작을 선보였다.

이전까지는 일상적인 사물들 (책, 연필, 펜 등) 을 주제로 했다면 ‘훵케스트라’ 시리즈는 음악을 주제로 했다. 스피커에서 나오는 음의 진동과 멜로디를 색채와 조형으로 표현하며 유명인사들과 기호, 텍스트를 결합시켰다.

작가는 두산갤러리 뉴욕 레지던시 프로그램에도 참여했는데 이때 《Pens》 (2010, 두산갤러리, 뉴욕, 미국) 를 개최했다. 이 전시에는 화려한 색채의 다양한 볼펜과 연필들을 빽빽하게 모아 놓은 ‘Pen’ 연작 중 두 작품을 선보였는데, 이중 Pen 3 은 2000년부터 10년에 걸쳐 완성한 작품으로, 이 전시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였다.

2019년 《Great Obsession》 (2019, 인당 뮤지엄, 대구, 한국) 전시를 진행했다. 이 전시는 홍경택의 작품 활동 초창기부터 당시까지의 작품세계를 총망라할 수 있는 전시로 작은 회고전의 개념이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손’ 시리즈와 함께 작가가 수집한 소장품까지 59점을 전시했다.

그룹전 (요약)

그룹전 (요약)

작가는 2007년에 한국현대미술을 해외에 알리고자 하는 취지에서 진행된 단체전 《한국현대미술 중국전:원더랜드》 (2007, 베이징 국립미술관, 베이징, 중국)에 참가하였다.

이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주관으로 당대 한국에서 전도유망한 작가들을 선정했다. 홍경택, 권오상, 이형구, 최우람 등 현재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 41점을 해외에 소개했다.

같은 해 칠레의 산티아고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한국 현대미술 중남미 순회전 – 박하사탕》 전 에도 참여했는데 이 전시는 2008년에 아르헨티나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옮겨 전시를 이어 나갔다. 이 전시를 통해 아시아 뿐만 아니라 남미에서도 작가의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2012년 두산갤러리가 재개관 기념 전시 《RE-OPENING DOOSAN GALLERY SEOUL》 에 참여했다. 이 전시에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두산 레지던시 뉴욕 입주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였다.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 작가들이 선정되어 그들의 작품 세계를 깊이 있게 논의할 수 있는 자리였다.

이외에도 《한 ․ 일 현대미술특별전 – 참 우정의 형태》 (2005, 세종문화회관, 서울, 한국), 《Wall Screen Project: 움직이는 훵케스트라》 (2013, 삼성 리움 미술관, 서울, 한국), 《디지 펀 아트 : 도시풍경》 (2015,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한국), 《비포 더 비기닝 에프터 디 엔드》 (2016, K현대미술관, 서울, 한국), 《A different Similarity》 (2009, 센트럴 이스탄불 미술관, 이스탄불, 터키) 등 국내외에서 열린 단체전에 참여했다.

수상 (선정)

수상 (선정)

작가는 2013년 ‘제 14회 이인성 미술상’ 을 수상했다. 작가는 최연소 수상자로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앞으로 한국 동시대 미술계를 이끌어 나갈 역량이 있는 작가라고 평가받았다.

심사위원진은 디자인과 회화, 팝아트와 사실주의를 혼합한 조형성은 물론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보편성으로 포스트-포토 페인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작품소장 (선정)

작품소장 (선정)

작품 소장처로는 국립현대미술관(서울, 한국), 삼성 리움 미술관(서울, 한국) 일민미술관(서울, 한국), 두산갤러리(서울, 한국) 아모레퍼시픽(서울, 한국) 등이 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초기작 '정물' 시리즈

초기작 '정물' 시리즈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서재' 시리즈

'서재' 시리즈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반추' 와 '스피커박스'

'반추'와 '스피커박스'

주제와 개념

주제와 개념

홍경택은 펜, 연필, 책 등 일상적인 소재로 현대인의 집착적인 욕망이라는 주제의 작업을 오래 해왔다. 형형색색의 원색으로 캔버스를 채운 ‘연필’ 또는 ‘펜’은 “순간적인 화려함, 훔쳐보기의 장치들, 유아적이고 촉각적인 물건의 배치, 이들은 에로틱함과 함께 그의 부산물인 공허를 이끌어” 내는 장치다.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홍경택은 일상적인 사물이라는 소재의 가벼움을 통한 욕망의 표현을 넘어서서 삶과 죽음, 종교와 세속 등 다양한 삶의 속성에 대해 말하는 작품으로 나아간다.

펑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한편 2014년 개인전 《그린 그린 그래스》(페리지 갤러리, 서울)에서 전시한〈반추 1〉(2013),〈서재-골프장〉(2014),〈연필그림-여섯 개의 하늘〉(2014) 등에 풍경이 등장한다. 형식적으로는 우주, 서재 등을 배경으로 패턴화된 사물이 등장하는 그의 전형적인 작품이다.

그러나 골프채에 작가와 작업실의 모습이 반사되거나, 동심원을 그리는 하늘 위에 연필이 그려지고, 서재와 골프장 풍경이 결합된다. 이로써 작가는 공간을 중첩함으로써 시간과 공간의 차원에 질문을 던지면서, 인공적이지 않은 소재로 인간의 꿈과 욕망의 대상으로서의 풍경을 표현하는 변화를 보인다.

이 외에도 홍경택은 두 손을 중심으로 다양한 도상을 접목해 신성과 악마성, 그리고 인간성을 표현하는 ‘모놀로그’ 연작, 기계와 생명의 대비를 통해 고통을 고민하는 ‘곤충채집’ 연작 등도 선보였다.

“종교에서 포르노까지 우리 시대의 모습을 생생한 날것 그대로 그리고 싶다.”는 홍경택의 말처럼, 그의 작업은 현대의 시각정보에 대한 감각의 추구와 함께 존재성 및 양가성에 대한 고민이자 하나의 작가적 컬렉션이다.

형식과 내용

형식과 내용

1960년대 팝아트에서부터 고급문화인 순수 회화에 대중문화의 아이콘이 끼어들기 시작했다. 따라서 현란한 원색과 강한 대비의 색감, 리듬감 있는 화면 구성, 일상적 소재와 대중문화의 아이콘 차용이라는 특징을 지닌 홍경택은 한국의 팝아트의 중요한 한 장을 기록한다.

그러나 그의 작업을 단순히 팝아트라는 장르로만 분류하기에는 그 스펙트럼이 넓다. 오히려 대중문화와 미술이라는 장르를 효과적으로 혼합하여 비판적인 시선으로 동시대성에 대응해온 작가라는 평이 더 적절할 듯하다.

‘휑케스트라’ 에서 보이는 선동적인 굵은 고딕체의 글자와 사실주의적인 묘사의 결합은 전통적인 포스터의 형태를 떠올리게 한다. 그의 작품에 자주 등장하는 해골과 나비 같은 바니타스 회화의 전통적인 도상들은 전통 회화와의 연결점을 시사한다.

한편, 〈Urban Symphony〉 (2016)과 같은 영상 작업으로 발표하거나 색실로 공간을 채운 설치작품 〈코쿤〉(2007)과 이를 패션 디자이너와 협업하여 재구성하여 《VOGUE: Fashion into Art》 전시에 선보이기도 했다. 이처럼 홍경택은 소재와 형식 면에서도 한 자리에 머물지 않으며 꾸준히 새로운 단계로 진입한다.

지형도와 지속성

지형도와 지속성

홍경택은 한국 현대미술계의 발전, 그리고 미술시장의 국내외적 성장과 함께 걸어온 작가이다. 전 세계 현대미술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을 이룬 2000년대는 한국 미술 시장의 활황기이기도 했다.

당시 국내 갤러리들이 해외 시장 개척을 위해 국내 작가를 공격적으로 해외에 소개하고 있었고, 홍경택은 유수의 옥션과 아트페어에 활발하게 참가해왔다. 그의 작품 〈연필 1〉이 2007년 홍콩 크리스티 경매 등에서 한국 작가 최고가를 경신한 이래, 그는 세계 미술시장에서 안목 높은 컬렉터들의 눈길을 사로잡아 왔다.

그는 작업 초기에는 주로 해외 아트페어와 경매에서 작품을 팔고 국내에서는 미술관 위주로 전시하는 방식으로 상업성과 예술성 사이의 균형을 잡아왔다. 그러나 그의 작품성과 대중성을 인정받으면서, 국내에서는 100차례 이상의 그룹전 참가하여 작가로서 입지를 다졌다.

《한국 현대미술 러시아》(2008, 더 센트럴 하우스 오브 아티스트, 모스크바, 러시아), 《한국 현대미술 중남미 순회전: 박하사탕》(2008, 아르헨티나 국립현대미술관, 부에노스아이레스, 아르헨티나), 《A Different Similarity》(2009, 산트랄 이스탄불 미술관, 이스탄불, 터키 / 2010, 보훔 뮤지엄, 보훔, 독일)에 참가하는 등 해외 미술계에도 작품을 널리 선보이고 있다.

대중문화와 순수예술의 다리를 이어온 홍경택의 최근 행보는 더욱 새롭다. 작가의 작품 스타일과 스테이트먼트를 딥러닝한 인공지능 기술로 예술과 기술을 결합한 창작물을 선보인 기획전 《Art match-mashups: 예술을 배운 기계, 인공지능을 만난 예술의 융합》 전시(2021, 영은미술관, 서울)에 참가하였다.

또한 NFT 작품을 발표하고 NFT 작품과 디지털 아트를 주제로 한 전시 《Amulet: 호령》에 참가하는 등 작가로서의 활동 반경과 작품의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초기작 '정물' 시리즈

초기작 '정물' 시리즈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서재' 시리즈

'서재' 시리즈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반추' 와 '스피커박스'

'반추'와 '스피커박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초기작 '정물' 시리즈

초기작 '정물' 시리즈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서재' 시리즈

'서재' 시리즈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반추' 와 '스피커박스'

'반추'와 '스피커박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초기작 '정물' 시리즈

초기작 '정물' 시리즈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서재' 시리즈

'서재' 시리즈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반추' 와 '스피커박스'

'반추'와 '스피커박스'

개인전 (요약)

개인전 (요약)

2000년 인사미술공간에서 첫 개인전인 《신전(神殿)》 (2000, 인사미술공간, 서울, 한국) 을 개최했다. 전시는 공모를 통해 이루어졌는데 이전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작가는 이 전시를 통해 미술계에 공식적으로 데뷔하게 되었다.

자신만의 분명한 세계를 찾고 있는 젊은 작가로 작품의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2005년 아르코 미술관 재개관전을 기념해 열린 개인전에서 《Funkchestra》 (2005, 아르코 미술관, 서울, 한국) 라는 새로운 형식의 연작을 선보였다.

이전까지는 일상적인 사물들 (책, 연필, 펜 등) 을 주제로 했다면 ‘훵케스트라’ 시리즈는 음악을 주제로 했다. 스피커에서 나오는 음의 진동과 멜로디를 색채와 조형으로 표현하며 유명인사들과 기호, 텍스트를 결합시켰다.

작가는 두산갤러리 뉴욕 레지던시 프로그램에도 참여했는데 이때 《Pens》 (2010, 두산갤러리, 뉴욕, 미국) 를 개최했다. 이 전시에는 화려한 색채의 다양한 볼펜과 연필들을 빽빽하게 모아 놓은 ‘Pen’ 연작 중 두 작품을 선보였는데, 이중 Pen 3 은 2000년부터 10년에 걸쳐 완성한 작품으로, 이 전시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였다.

2019년 《Great Obsession》 (2019, 인당 뮤지엄, 대구, 한국) 전시를 진행했다. 이 전시는 홍경택의 작품 활동 초창기부터 당시까지의 작품세계를 총망라할 수 있는 전시로 작은 회고전의 개념이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손’ 시리즈와 함께 작가가 수집한 소장품까지 59점을 전시했다.

그룹전 (요약)

그룹전 (요약)

작가는 2007년에 한국현대미술을 해외에 알리고자 하는 취지에서 진행된 단체전 《한국현대미술 중국전:원더랜드》 (2007, 베이징 국립미술관, 베이징, 중국)에 참가하였다.

이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주관으로 당대 한국에서 전도유망한 작가들을 선정했다. 홍경택, 권오상, 이형구, 최우람 등 현재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작가들의 작품 41점을 해외에 소개했다.

같은 해 칠레의 산티아고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한국 현대미술 중남미 순회전 – 박하사탕》 전 에도 참여했는데 이 전시는 2008년에 아르헨티나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옮겨 전시를 이어 나갔다. 이 전시를 통해 아시아 뿐만 아니라 남미에서도 작가의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2012년 두산갤러리가 재개관 기념 전시 《RE-OPENING DOOSAN GALLERY SEOUL》 에 참여했다. 이 전시에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두산 레지던시 뉴욕 입주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였다.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 작가들이 선정되어 그들의 작품 세계를 깊이 있게 논의할 수 있는 자리였다.

이외에도 《한 ․ 일 현대미술특별전 – 참 우정의 형태》 (2005, 세종문화회관, 서울, 한국), 《Wall Screen Project: 움직이는 훵케스트라》 (2013, 삼성 리움 미술관, 서울, 한국), 《디지 펀 아트 : 도시풍경》 (2015,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한국), 《비포 더 비기닝 에프터 디 엔드》 (2016, K현대미술관, 서울, 한국), 《A different Similarity》 (2009, 센트럴 이스탄불 미술관, 이스탄불, 터키) 등 국내외에서 열린 단체전에 참여했다.

수상 (선정)

수상 (선정)

작가는 2013년 ‘제 14회 이인성 미술상’ 을 수상했다. 작가는 최연소 수상자로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앞으로 한국 동시대 미술계를 이끌어 나갈 역량이 있는 작가라고 평가받았다.

심사위원진은 디자인과 회화, 팝아트와 사실주의를 혼합한 조형성은 물론 모든 사람이 공감할 수 있는 보편성으로 포스트-포토 페인팅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작품소장 (선정)

작품소장 (선정)

작품 소장처로는 국립현대미술관(서울, 한국), 삼성 리움 미술관(서울, 한국) 일민미술관(서울, 한국), 두산갤러리(서울, 한국) 아모레퍼시픽(서울, 한국) 등이 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서재, 훵케스트라

욕망, 질서, 감각의 유희

이번 특별전의
주요 전시작품을 소개합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초기작 '정물' 시리즈

초기작 '정물' 시리즈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홍경택 작가는 1990년대에 ‘정물’ 연작을
처음 시작했다. 작가는 우리의 삶도, 주변의 사물들도 일회적이라는 점에서 비슷한 점을 느껴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물건들을 그리게 되었다.
‘정물’ 연작에서는 소재만 아니라 정물이 축적된
상황에서 가벼움과 무거움, 쾌락과 고통,
색감과 흑백, 패턴과 리얼리즘 등이
교차하는 초기의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펜' 시리즈

'펜' 시리즈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홍경택의 펜은 일상의 사물이기에 일견 가벼운
소재일 수 있으나 작가는 펜 뚜껑의 형태로
등장하는 해골, 인형 등의 알레고리와
집적된 화면 구성, 글쓰기의 무게라는
진중함의 암시로 현대인의 이중적이며
강박적인 욕망을 다룬다.

'서재' 시리즈

'서재' 시리즈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서재’ 연작은 조선 후기 책가도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다. 밀폐된 듯 보이는 서가를 플라스틱 같은
매끈한 질감의 책과 홀로 있는 인물, 전통 회화의
도상으로 채운다. 은둔하는 선비의 공간을
현대적으로 변용함으로써 현대인의 충돌하고
증식하는 욕망을 녹여낸다.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케스트라' 시리즈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훵크와 오케스트라의 합성어인 ‘훵케스트라’를
제목으로 한 일련의 작품들이 색감과 흑백,
패턴(추상)과 리얼리즘, 성과 속, 폐쇄와 분출,
고급문화와 대중문화, 회화와 디자인,
종교와 포르노를 교차하는
그의 진일보한 작품세계를 잘 보여준다.

'반추' 와 '스피커박스'

'반추'와 '스피커박스'